본문 바로가기

김동수 “동반성장, 대기업 여전히 문제”

중앙일보 2011.06.15 00:21 경제 4면 지면보기



주요 기업 총수와 회동 계속 추진
“단기이익 집착말라 말하고 싶어”





“앞에선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하면서 뒤에선 과거의 잘못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



 김동수(사진) 공정거래위원장이 12일 기자단과 청계산을 오른 뒤 가진 간담회에서 한 말이다. 이른바 ‘무늬만 동반성장’은 안 되며 실제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는 주문이다. 그는 “주요 대기업의 동반성장협약 체결 이후 현장을 다녀보면 지난해와 달라진 점이 있다는 말이 나오는데 한편에는 여전히 문제 있는 곳도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화를 바꾸는 게 쉽지 않으며 내가 있는 동안은 동반성장을 끝까지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공정위가 현대차의 납품단가 인하를 놓고 현장조사를 벌이면서 대기업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수출-내수, 대기업-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가 정부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등장한 것과 맞물리면서 공정위가 동반성장의 성과를 내기 위해 본격적으로 ‘채찍’을 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자율’ 기조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앞으로도 대기업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하겠지만 강제적으로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동반성장의)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조사·제재에 대해선 신중히 접근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주요 기업 총수와의 회동도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공정위는 당초 상반기 중 15대 그룹 총수들과의 연쇄 간담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만남이 성사되지는 않았다. “일정 조율이 쉽지 않아서”란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이날 김 위원장은 “(회동 추진은) 지금도 진행형이며 서로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총수들과 만나면 가장 하고 싶은 얘기가 뭐냐”는 질문에는 “단기 이익에 너무 집착하지 말라는 말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총수가 단기적인 이익에 집착하면 CEO(최고경영자)들이 단가를 인하하고 이윤을 극대화하는 데만 전념하게 돼 동반성장 문화가 정착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조민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