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신료 내리니 물가 0.2%P ↓

중앙일보 2011.06.06 00:47 종합 16면 지면보기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이동통신 요금인하에 따라 소비자물가지수가 최대 0.2%포인트 하락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T·LGU+ 안 내리면 효과 절반

 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SK텔레콤이 내놓은 기본료 1000원과 문자(SMS) 50건 무료제공 등의 요금인하는 가입자 1인당 월 2333원의 인하효과가 발생한다.



 재정부는 SK텔레콤 가입자의 평균 월 이용요금이 4만원으로 이번 조치에 따라 이용요금이 5.83%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이동전화통화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3.38%로 이번 요금인하 효과 5.83%를 적용하면 소비자물가지수를 0.197%포인트 떨어뜨리는 효과가 나타난다. 다만, 이는 KT와 LG유플러스도 SK텔레콤과 같은 수준으로 요금 인하 방안을 마련한다는 전제에서 추산된 것이다.



 또 SK텔레콤은 요금 인하를 9월부터 시행하기로 했으며 KT와 LG유플러스는 인하 방침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따라서 현재 확정된 요금 인하가 물가에 미치는 효과는 SK텔레콤의 시장점유율 50%를 반영하면 9월 이후 0.1%포인트 하락에 그친다.



 이 밖에 지난해 전국 가구(가구원 3.31명)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228만6000원으로 가족 3명이 모두 SK텔레콤 가입자라면 월평균 가계지출은 0.3%(7000원)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