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남측, 정상회담 빨리하자며 돈봉투로 유혹”

중앙일보 2011.06.02 02:01 종합 2면 지면보기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이 1일 밝힌 내용 중에는 악의에 찬 대목들이 적지 않다. 북한이 우리 정부가 제안한 남북 정상회담을 거절하자 정부가 북한을 금전으로 ‘매수’해 회담을 성사시키려 했다는 주장, 남북 간에 비밀리에 접촉한 사실을 극비에 부쳐 달라고 정부가 북측에 거듭 요청했다는 것 등이 그것이다.


악의 담긴 주장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측(북한)이 최고위급 회담 개최는 있을 수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히자 (남측은) ‘말레이시아에서 다시 만나 이 문제를 결속하자. 그리고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빨리 추진시키자’고 하면서 돈봉투까지 거리낌없이 내놓고 그 누구를 유혹하려고 꾀하다가 망신을 당하였다.”



 “괴뢰(우리 정부 관계자)들은 ‘북과 달라 이남(남한)은 복잡하다. (남북 간) 비밀접촉에서 오고 간 이야기가 이남에 알려지면 좋지 않으니 꼭 비밀에 부쳐 달라’고 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직접적인 지시에 따라 이 비밀접촉을 주관하는 통일부 장관 현인택, 정보원장, 대통령비서실장, 그리고 현지에 파견된 사람들 외에는 더 이상 아는 사람이 없으니 북측도 접촉과 관련한 내용을 꼭 비밀에 부쳐 달라’고 거듭 간청하였다.”



 “우리 측이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해) 사과한다는 것 자체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박아주자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세상에 내놓자고 하면서 우리 측에서 ‘제발 좀 양보하여 달라’고 애걸하였다. (이에 대해) 우리 측은 당치않은 사과를 전제로 한 최고위급 회담 문제는 논의할 필요조차 없다, 당장 서울로 돌아가라고 했다. (그러자) 그들은 이명박(정부)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 현 당국에는 시간이 없다는 것, 남북관계는 진보세력보다 보수세력과 손을 잡고 추진시키는 것이 더 유리하다고 하면서 어떻게 하나 접촉을 이어가려고 시도하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에 돈봉투를 전달하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 “돈을 준 적이 없다. 그런 건 당연히 없고 그런 얘기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북측이 주장한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에 대해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시인과 사과, 재발 방지가 선결조건이라는 우리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이 남북 비밀접촉에 나간 남측 인사들의 실명을 공개한 데 대해 “우리 측의 누가 나갔는지 등은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찬호·권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