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시돋보기

중앙일보 2011.05.31 03:23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수능모의평가가 6월 2일 실시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6월 수능모의평가에서 대학입시 수험생들의 능력, 문제 유형과 난이도 등을 측정한다. 따라서 응시자들의 수준을 파악해 수능시험의 적정 난이도를 조정, 출제하기 위해서다. 3, 4월 학력평가는 고3 수험생 중에서의 성적위치만 파악할 수 있다.


6월 모의평가 결과로 수능 대비 중간점검

 그러나 6월 모의평가는 재수생도 응시해 수능시험처럼 객관적인 자신의 위치를 알 수 있다. 이를 통해 앞으로 어떻게 대비하는 것이 효율적인지 점검할 수 있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6월 모의평가를 수능시험 대비 중간점검 기회로 삼아야 한다. 점수를 높이려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살피는 기회인 셈이다.



 수험생의 능력이란 모의고사 성적, 내신, 논술 능력, 비교과 등을 의미한다. 이는 향후 입시 지원방향을 잡는데 필요한 요소다. 이를 점검한 결과를 바탕으로 수시 지원여부를 판단하는 잣대로 삼아야 한다. 각 대학들이 최근 발표하는 모의논술 출제경향도 분석해 논술고사 대비방안을 세워야 한다. 남은 3학년 1학기 기말고사에 대한 대응전략도 고민해 이를 대학입시에 어떻게 적용할지도 생각해야 한다.



학습계획을 일관적·지속적으로 실천해야



 여러 번 치른 모의고사에서 드러난 자신의 취약점을 극복할 방안을 세워야 한다. 이는 여름방학 때 수능공부의 집중력을 높이기 위한 준비로 생각해 날카롭게 분석해야 한다. 취약점을 극복하기 위한 대안은 없는 상태에서 시간을 더 들여 공부하겠다는 막연한 태도는 학습성취의 효율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지금의 학습계획은 9월 수능모의평가 때까지 이어져야 한다. 학생들 대부분은 단기간으로 학습계획을 짜는 경향이 강하다. 여름방학 학습계획표를 짜라고 하면 대부분 한달 계획을 짜온다. 그러나 수험생은 수능까지 어떤 방향으로 갈지 예측하고 계획표를 짜야한다. 모든 계획은 수능과의 연계성이라는 관점에서 수립해야 한다.



 9월 수능모의평가 때까진 속도를 일관성있게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계획표가 있어야 한다. 이를 근간으로 월, 주, 일 단위로 계획이 구체화돼야 한다. 수능 대박은 100점이 오르는 것이 아니다. 중위권 수험생의 경우 자신의 평균 점수에서 10~20점, 자신의 평균백분율에서 2~5%가 상승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성취하는 수험생들의 보편적인 특징은 일정을 어기지 않고 꾸준히 실천해간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수시 대비를 위한 구체적 계획을 세워야



 내신 중심 전형에 지원하려는 고3 수험생은 남은 3학년 1학기 기말고사를 챙기는 데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입학사정관전형에 관심을 갖는 수험생은 교과·비교과 활동 내역을 정리하고 이를 제출서류에 어떻게 담아낼지 고민해야 한다. 논술고사를 치를 수험생은 바쁜 일정 속에서 논술고사를 대비하기 위한 치밀한 학습계획을 세워야 한다. 막연한 계획은 전략이 될 수 없다. 막연한 두려움으로 갈팡질팡하기 보다 입시를 준비하는 데 필요한 자기중심적계획을 세워 철저하게 실천할 때 대학입시에서 대박을 터뜨리는 기회를 엿볼 수 있다.



<최동규 청솔학원 일산지점 원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