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황식, 오만 군데 청탁 밝혀야”

중앙일보 2011.05.31 01:59 종합 1면 지면보기



여야 “저축은행 감사 때 누가 어떻게 압력 넣었는지 공개” 요구
MB “가슴 아프고 깊이 고민 중”





이명박(얼굴) 대통령은 30일 “저축은행 비리 사건으로 인해 서민들은 상대적인 박탈감으로 크게 분노하고 있다”며 “정말 가슴이 아프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디오·인터넷 연설을 통해서다. 이 대통령은 “저축은행 비리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히 다스리겠다는 당초의 약속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여야는 이날 “감사원장 때 저축은행 부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문제를 감사했더니 오만 군데서 청탁과 압력을 받았다”고 한 김황식 총리에 대해 누구에게서, 어떤 내용의 청탁과 압력을 받았는지 공개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요구했다. 한나라당 현기환(부산 사하갑) 의원은 “김 총리가 문제의 본질에 대해 잘 알고 있고, 부산저축은행의 특정 (고교) 인맥과 연관돼 있다고 보는 시각이 있기 때문에 정확한 상황을 밝혀 이 대통령과 정부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안형환 대변인도 “감사위원이 비리에 연루됐다는 것은 공직기강을 뿌리째 흔드는 사건인 만큼 김 총리를 비롯한 감사원 고위 간부들은 청탁 인사들의 실체와 내용을 한 점도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우윤근·박영선 등 법사위원들은 성명서에서 “김 총리는 ‘오만 군데’ 청탁이 어디서 들어왔는지 밝히고 (그 청탁이)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에 대해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의 공무원 행동강령에는 ‘부당한 직무수행을 강요받거나 청탁을 받은 경우 원장에게 보고하고 원장은 적절한 조치를 해야한다’고 돼 있다. 



신용호·이철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