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무현 정부 때 ‘부산저축 인맥’ … 검찰 칼끝 겨눈다

중앙일보 2011.05.31 01:52 종합 4면 지면보기
부산저축은행그룹 불법 대출 및 인출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부산저축은행 측이 노무현 정부 당시 박형선(59·구속) 해동건설 회장을 통해 정·관계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박형선 회장은 부산저축은행그룹이 3개 SPC에 1000억원을 불법 대출해 진행한 경기 시흥 영각사 납골당 사업, 3000억원대 불법 대출이 이뤄진 전남 신안군 리조트 사업 등에 깊숙이 관여했다. 부산저축은행 2대 주주(지분 11.17%)이기도 한 그는 경기 용인시 고급 전원주택 사업 과정에서 세무조사 무마 로비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호남 인사들 사이에서 ‘마당발’로 알려진 그는 학연(광주일고)과 정치적 인연(노무현 전 대통령)을 바탕으로 전 정권 인사들과 폭넓은 인맥을 쌓아 왔다.


당시 규제완화로 급성장 … ‘마당발’ 박형선 회장, 당시 실세와 친분

 검찰은 참여정부 시절인 2005~2006년 저축은행에 대한 규제가 대폭 완화되고 부동산 경기가 살아나면서 부산저축은행의 로비가 ‘몸집 부풀리기’에 집중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부산저축은행이 참여정부 시절 단숨에 업계 1위로 뛰어오른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부산저축은행 측으로부터 금융감독원 검사 무마 청탁과 함께 1억7000만원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은진수(50) 전 감사원 감사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은 전 위원의 변호인인 서현 변호사는 이날 은 전 위원의 혐의사실 요지를 공개했다. 요지에 따르면 은씨는 윤여성씨에게서 지난해 2~10월 ‘금감원장에게 부탁해 금감원의 검사 강도와 제재수준을 완화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세 차례에 걸쳐 모두 7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금감원장은 김종창(63)씨였으며 김 전 원장은 올해 3월까지 재직했다. 그러나 은 전 위원이 실제로 김 전 원장에게 청탁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본지는 김 전 원장과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검찰은 부산저축은행에서 1억여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금감원 부국장급 검사역 이자극(52)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이씨는 감사원이 올 3월 저축은행 감사 결과를 발표하기 10개월 전인 지난해 5월 강성우(60·구속기소) 부산저축은행 감사의 부탁으로 금감원에 보낸 대외비 질의서를 빼내 강 감사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