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초단체는 관사 개방하는데 충남도는 신도시에 ‘내년 착공’

중앙일보 2011.05.31 00:46 종합 25면 지면보기
자치단체마다 단체장의 관사 활용법이 제 각각 이다. 상당수 단체장은 “권위주의의 상징인 관사는 필요 없다”며 주민에 돌려 주고 있다. 반면 도청이전 신도시에까지 도지사 관사를 짓는 자치단체도 있다.



 충북 옥천군은 옥천읍 문정리 군수 관사(건축면적 323㎡)를 올해 말까지 헐어내고 공원을 조성키로 했다. 2006년부터 사용하지 않은 이 관사는 마땅한 활용방안을 찾지 못해 5년째 방치돼 왔다.



 제천시도 올해 9월까지 2억 원을 들여 청전동 영상미디어센터 옆 시장 관사(건축면적 260㎡)를 리모델링해 ‘어린이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1986년 지어진 제천시장 관사는 2002년까지 사용됐다.



 충북도도 이시종 지사의 공약에 따라 지난해 7월 일반에 개방된 도지사 관사를 문화 공간인 ‘충북문화관’으로 활용키로 했다. 지난해 7월 개방된 이 관사는 일제 강점기 때 건립됐으며 건물 3채와 정원 등을 갖추고 있다.



 강원 정선군도 23일 군수 관사를 경로당으로 꾸며 문을 열었다. 정선읍 봉양3리에 위치한 정선 군수 관사는 896㎡ 부지에 건물면적 155.6㎡ 규모의 벽돌 건물. 이 관사는 전임 유창식 군수 시절인 2006년 관사 대신 문화사랑방으로 사용했다.



 반면 충남도는 홍성·예산에 조성하는 도청이전 신도시에 도지사 관사를 짓는다. 이 신도시는 홍성군 홍북면과 예산군 삽교읍 일원 995만㎡에 인구 10만 명 수용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도지사 관사는 도청사 인근에 들어선다.



 관사는 1500㎡의 터에 지하 1층·지상 2층의 단독주택 형태로 건립된다. 건물면적은 231㎡(70평)이다. 부지 매입비가 8억6000만원, 건축비는 3억여원(3.3㎡당 400∼500만 원)에 달한다. 도는 관사를 내년 초 착공, 도청사 입주시기인 내년 말에 맞춰 준공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관사는 업무공간뿐 아니라 게스트 하우스 개념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예산부족 등을 이유로 도청사 건립비 2327억 원 가운데 600억 원을 금융기관에서 빌려, 충당했다. 현재 도청사 건립비 1040억원이 부족한 상태다. 안희정 지사는 기회 있을 때마다 “도정수행의 가장 큰 어려움은 열악한 지방재정”이라고 주장해왔다. 안 지사는 현재 대전시 중구 대흥동에 있는 도지사 관사에 거주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는 “대부분 지자체가 관사를 없애고 있는 상황에서 충남도가 거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충남참여자치지역운동연대 이상선 대표는 “단체장과 그 가족의 주거비용까지 주민 세금으로 지원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도민들이 뽑은 것은 도지사지 도지사 가족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찬호·김방현·신진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