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주시의회 “운정지구 땅 즉각 보상을”

중앙일보 2011.05.31 00:36 종합 25면 지면보기
경기도 파주시의회가 최근 일어난 운정3지구 토지 소유주의 자살 사건<본지 5월 23일자 18면>과 관련해 정부에 토지 보상과 사업 재개를 촉구했다. 파주시의회는 지난 27일 제141회 임시회에서 ‘운정3지구 조기보상 촉구 건의문’을 채택하고 30일 이를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국토해양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에 전달했다.



파주시의회는 건의문에서 “운정3지구 택지개발사업이 장기 표류하면서 주민들의 빚이 1조2000억원으로 불어났다”며 “정부와 국토부, LH는 운정3지구 보상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권대현 파주시의회 부의장은 “ 정부가 사업을 다시 시작하고 구체적인 보상 계획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운정3지구 택지개발사업은 2006년 10월 교하읍 일대 695만㎡의 땅이 택지개발지구로 지정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008년 12월 개발계획 승인이 났고 2009년부터 보상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농사를 짓던 토지 소유주 등은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려 인근에 대체 부지를 샀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등의 영향으로 LH가 사업을 재검토하면서 서둘러 땅을 산 사람들은 보상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이자만 부담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전익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