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진실이 엄마' 방송 댓글에 "조성민엔 악플 그만" 눈길

중앙일보 2011.05.28 15:07






사진=MBC







2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랑-진실이 엄마’에서 故 최진실·진영 남매의 어머니 정옥숙씨의 힘겨운 삶이 조명됐다.



정씨는 홀로 손주 최환희·준희 남매를 기르고 있다. 아직도 이 모든 일들이 꿈만 같고 저녁이면 아들과 딸들이 '엄마'하고 부르며 방문을 열 것 같다고 한다. 정씨는 우울증과 불면증으로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며 하루하루 지옥같은 시간을 견디고 있다.



이날 방송에선 정씨가 손주들과 故 최진실의 생일을 함께 보내는 장면도 나왔다. 최씨의 전 남편 조성민씨도 함께 했다. 정씨는 "내 감정만 갖고 살 수는 없다. 엄마는 못 보지만, 있는 아빠는 보게끔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초대한다"며 사위였던 조씨를 집으로 초대해 식사를 대접했다. 정씨는 미역국과 잡채, 갈비 등을 만들어 정성스레 상을 차려냈다.



방송이 나간 뒤 해당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과 인터넷 주요 커뮤니티에는 “방송 내내 눈물을 훔쳤다” "힘들겠지만 손주를 보면서 건강하게 오래 살아주시라" 는 격려의 글이 잇따르고 있다.



조성민씨를 응원하는 글도 적지 않다. "조성민씨의 임무는 이제 아이들을 위해 훌륭한 아빠가 되는 것” “조성민씨의 역할이 무엇보다 크게 느껴진다"는 내용이다. "조성민씨 나름대로의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다. 다시 비난의 대상이 되지는 않을까 걱정된다" “아이들 아빠로 챙겨주는 할머니의 마음도 그러하듯 지나친 비난이나 악플은 그만둬야 한다”는 글도 잇따랐다.



김진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