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오 “수사권 관철 위해 간부들 직위를 걸라”

중앙일보 2011.05.28 01:19 종합 2면 지면보기



김준규 “조직 위해 직위 걸라니 … 경찰, 지나쳐”
경찰 - 검찰 또 수사권 충돌



조현오(左), 김준규(右)



김준규 검찰총장이 27일 경찰 수사권 조정 문제와 관련해 “경찰이 너무 지나치다”고 말했다. 전날 조현오 경찰청장이 지방청장 회의에서 “경찰에 수사권을 주기로 한 국회 합의안이 관철되도록 간부들은 직위를 건다는 자세로 헌신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대검에 따르면 김 총장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에서 “ (자신이 속한) 조직만을 위해 직위를 거는 것은 바른 자세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법경찰이 독자적으로 판단해 수사한다면 국민이 피곤하고 억울하게 되는 일이 생겨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간부는 “조직을 위해 직위를 건다는 건 조직폭력배나 하는 얘기 아니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발언이 전해지자 박종준 경찰청 차장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치안 총수가 내부회의에서 현안에 관심을 갖도록 당부한 것을 다른 기관에서 폄훼하는 것은 심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조폭’ 비유 발언에 대해서도 “용어가 절제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선욱·박성우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