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정몽준·이재오·김문수 당 대표 선거 다 출마하게 하자”

중앙일보 2011.05.13 03:00 종합 10면 지면보기



정의화, 대권-당권 통합 주장
참여 대의원 수도 늘리기로



한나라당 정의화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처음으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 위원장, 원유철 위원, 정진섭 당정책위부의장. [조문규 기자]





한나라당 정의화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위원장은 12일 본지 기자와 만나 “다음 전당대회가 국민적 관심을 끌려면 박근혜·정몽준 전 대표, 이재오 특임장관, 김문수 경기지사 등 대선 주자들이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날 한나라당 새 대표를 뽑을 전당대회를 7월 4일에 열기로 결정했다.



 이에 정 위원장은 “7·4 전당대회전에 필요하다면 당권(당 대표직)과 대권(대선 후보직)을 분리해 놓은 현행 당헌·당규를 바꿔야 한다”며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의원총회를 통해 당 ‘쇄신’을 임무로 부여받은 정 위원장이 이런 생각을 밝힘에 따라 당권·대권 분리 문제가 당내 주요한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비대위에서 당권·대권 분리 문제를 다룰 것인가.



 “7월 전당대회가 국민의 관심을 받으려면 대선주자들이 대리인을 내보낼 게 아니라 직접 출마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당헌·당규 개정을 검토하겠다.”



 -현행 규정은 대통령 후보 경선 ‘1년6개월’ 전까지 당직을 그만둬야 하는데.



 “그 1년6개월도 과하다고 생각한다. 좀 줄일 필요가 있다.”



 -그렇지만 당권·대권 분리에 찬성하는 이도 많다.



 “이 제도는 과거 이회창 ‘총재’가 당권과 대권을 다 쥐면서 생긴 폐해를 경험한 뒤 당 개혁 조치로 2002년에 만들어진 것이다. 따라서 이번에 이걸 철회한다면 ‘제왕적 총재’가 다시 나오지 않도록 보완하는 대책도 비대위 차원에서 함께 논의돼야 할 것이다.”



 -당 대표 선거와 최고위원 선거를 따로 하자는 의견도 나온다.



 “그렇게 하면 현재 우리 당의 집단지도체제를 (대표 중심의) 단독지도체제로 바꾸는게 된다. 이 문제도 비대위에서 논의해 볼 생각이다.”



 -전당대회 대의원 수를 늘려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동의한다. 각 지역의 당원협의회위원장(예전 지구당 위원장)들이 관리할 수 있는 수준을 크게 넘어선안 되겠지만, 전당대회 대의원인 책임당원의 수를 크게 늘리는 것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 대의원 수가 늘어나면 국민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가 커지고, 흥행에도 도움이 된다.”



 대의원 수를 늘릴 경우 대의원에 대한 당협위원장의 장악력이 줄어들어 대선 후보 경선이나 당 대표 선거 때 당협위원장에 대한 유력 주자들의 ‘줄세우기’ 관행을 약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그래서 한나라당 신주류로 떠오른 ‘새로운 한나라’ 내에서도 “대의원을 20만 명까지 늘리자”는 의견이 있다.



 앞서 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첫 비대위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한국 정치사에 길이 남을 역작(정치개혁안)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권영진·나성린 의원 등 비대위원 6명을 추가로 선임했다.



글=남궁욱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정의화
(鄭義和)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국회 부의장
1948년
박근혜
(朴槿惠)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52년
정몽준
(鄭夢準)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1951년
이재오
(李在五)
[現] 대통령실 특임장관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45년
김문수
(金文洙)
[現] 경기도 도지사
1951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