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생인권조례 제정 경남본부’ 출범

중앙일보 2011.05.12 00:41 종합 27면 지면보기
경남의 진보성향 교육단체들이 체벌금지와 보충학습 의사결정권 등의 내용을 담은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경남교육연대는 12일 창원시 팔용동 전교조 경남본부에서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경남본부’ 출범식을 갖는다. 경남본부는 연말까지 경남도민 2만5000여명의 서명을 받아 경남도에 조례제정을 청원할 계획이다. 주민발의로 조례제정을 요구하려면 지방자치법에 따라 만 19세 이상 경남도민 1% 이상 서명을 받아 경남도에 제출해야 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