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산 미군기지 터에 여의도 크기 공원 들어서

중앙일보 2011.05.12 00:34 종합 27면 지면보기








용산 미군기지 터에 여의도 크기만 한 공원이 조성된다. 국토해양부는 2016년 반환예정인 용산 미군기지를 국가공원으로 조성하고 주변지역을 정비하기 위해 용산공원정비구역을 지정·고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 계획에 따르면 용산공원정비구역은 공원과 공원 주변지역, 복합시설조성지구 등 크게 세 가지로 구성된다. 우선 현재 용산미군기지 중 남산 아래쪽의 메인포스트와 이태원로 남쪽의 사우스포스트가 위치한 265만4000㎡ 중 243만㎡는 공원으로 조성된다. 약 290만㎡ 크기인 여의도 면적(윤중로 안쪽의 거주지·상업지구 일대)보다 약간 작다.



국토부 홍광표 용산공원추진단 기획총괄과장은 “이곳은 120년간 외국군대가 주둔했던 지역이라는 역사적 상징성을 고려해 민족성·역사성·문화성을 살린 국가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군기지 중심부지 중 나머지 22만㎡는 한·미 협정에 따라 주한 미국대사관과 헬기장, 드래건힐호텔 등으로 그대로 사용된다.



 중심부지 주변에 흩어져 있는 캠프킴·수송사·유엔사 부지는 복합시설지구로 지정됐다. 세 곳의 면적은 모두 약 18만㎡에 이른다. 국토부는 도시 기능을 살리고 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이곳을 상업·업무·주거·문화 등 복합 용도로 개발할 계획이다. 여기서 나오는 수익은 최대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군기지 이전 비용을 충당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 지역은 공원을 끼고 있고 도심과 강남으로의 접근성이 좋기 때문에 아파트가 들어설 경우 최고급 주택지역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동안 서울시는 이곳까지 포함해 미군기지 전체를 공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맞서왔다.



 공원과 인접한 방대한 구역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공원주변지역으로 지정됐다. 용산국제업무지구, 서빙고 아파트 단지, 한남재정비촉진지구, 후암동 일대 등 895만㎡에 이른다. 앞으로 서울시가 별도의 도시관리계획을 세워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최현철·전영선 기자



◆용산 미군기지=크게 주한미군사령부와 한미연합사령부가 있는 메인포스트, 주거시설과 병원 등이 있는 사우스포스트, 주변의 수송사·유엔사 부지 등으로 나뉜다. 서울 한가운데에 있어 지역 개발을 막고 강북과 강남 간 교통 장애를 일으킨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미군은 2016년까지 평택 기지로 이전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