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갈피 못 잡는 온양문화원

중앙일보 2011.05.10 03:30 2면 지면보기



원장 선임 둘러싸고 내홍 … 법정서 판가름 날 듯



지난 3월 9일 온양문화원 회의실에서 열린 임시총회 모습. [중앙포토]







온양문화원 사태가 해결 기미를 찾지 못하고 있다. <본지 2월25일 L1면, 3월11일 L3면, 15일 L3면 보도>



 김시겸 전 원장의 사퇴 번복으로 발생한 내부 갈등이 한 달 넘게 지속되고 있다. 문화원 안팎에서 “온양문화원이 존폐 위기에 놓였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온양문화원은 지난달 6일 사퇴한 김 전원장을 대신할 새로운 원장을 선출하기 위해 임시총회를 열어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를 구성했다. 아울러 김 전원장의 사퇴를 반대했던 13명의 이사들도 해임시켰다.



 하지만 해임 의결된 13명의 이사들이 “‘이사 및 임원의 잘잘못은 징계 위원회를 구성, 소명의 기회를 주고 징계토록 한다’는 문화원 정관을 무시했다”며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에 이사해임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또 “이사회를 거쳐 선관위를 구성하도록 한 정관 규정도 무시됐다”며 선거중지 가처분 신청도 함께 법원에 제출했다.



 이들 이사들이 제기한 소송 중 선거중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이 일부 주장을 받아들이면서 지난 달 27일로 예정돼 있던 신임 문화원장 선거는 결국 무산됐다. 법원은 이사해임 무효 확인 소송과 관련해서는 온양문화원 측에 20일까지 답변서를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온양문화원 관계자는 “여러 차례 임시총회를 열어 문제가 된 이사들에게 충분한 해명의 기회를 줬지만 참석하지 않았다. 이사 해임 무효 확인 소송 결과가 나와 봐야 향후 대책을 세울 수 있을 것 같다. 문화원 존폐가 달린 문제인 만큼 서로 한발씩 양보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영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