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생 멘토 삼고 싶은 인물 1위는 안철수 교수

중앙일보 2011.05.10 00:18 종합 28면 지면보기



젊은 직장인 702명 설문





젊은 직장인들은 멘토로 삼고 싶은 인물로 안철수(사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석좌교수를 가장 많이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도서출판 틔움이 20~30대 직장인 7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인생의 멘토로 가장 이상적인 인물’을 묻는 질문에 17.4%가 안 교수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9.5%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선택했으며, TV 예능프로그램에 멘토로 출연 중인 가수 김태원씨를 꼽은 응답자가 4.7%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응답자들은 한비야씨(4.5%),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4.4%), 노무현 전 대통령(2.5%)을 이상적인 멘토로 꼽았다.



  42.2%는 현재 멘토가 있다고 밝혔으며 친구·직장동료(26.4%), 부모님(22.35%), 선배·직장상사(18.9%), 배우자(12.8%)를 멘토로 삼고 있다고 답했다.



 멘토에게 주로 상담하는 내용은 ‘인간관계’(39.9%·중복응답), ‘이직’(35.1%), ‘진로’(34.5%), ‘직장생활’(27.0%), ‘연애 또는 부부생활’(18.2%) 등이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