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킹 피해자들 대책 소니 “최대 10억 보상”

중앙일보 2011.05.07 01:07 종합 15면 지면보기
일본 소니가 지난달 말 발생한 대규모 해킹 사건으로 인해 개인정보 유출 피해가 생겼을 경우 최대 100만 달러(약 10억8000만원)를 보상하기로 했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은 6일 “소니가 미국 이용자의 피해 발생이 확인될 경우 최대 100만 달러 보상책을 내놨다”고 전했다. 지난달 소니의 온라인 게임 서비스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PSN)’와 콘텐트 서비스 ‘큐리오시티’가 대규모 해킹을 당했다.


지난달 7700만 명 정보 유출

 소니는 지난 3일 미국 에너지·상업위원회에 제출한 서한에서 이번 해킹으로 인해 모두 7700만 명의 이름·주소·국적·e-메일 주소·생일 등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유출된 정보 가운데는 범죄에 이용될 가능성이 큰 신용카드 정보 1230만 건(미국 560만 건)도 포함됐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도 국내 피해자 수를 23만여 명으로 추산하고 지난달 27일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소니는 미국 이외의 다른 국가 이용자에게도 비슷한 수준의 피해 보상을 하는 걸 검토 중이며, 앞으로 1년간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인터넷상에 유출됐는지 민간전문회사를 통해 자체 조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하워드 스트링거 소니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사건 이후 처음으로 공식 사과를 했다. 스트링거는 5일(현지시간) ‘플레이스테이션 블로그’를 통해 “여러분이 현재 매우 불안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모두가 실망을 느꼈을 것”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해킹 사태를 조사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이를 밝혀내는 것은 복잡하다”며 이해를 구했다. 하지만 그는 해킹으로 유출된 정보가 악용됐을 가능성에 대해선 “확인할 만한 증거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