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스틴 비버 일본 공연 무산 위기…방사능 때문

중앙일보 2011.05.06 12:00








아이돌 스타 저스틴 비버의 이달 중순 일본 공연계획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방사능 오염을 우려한 스태프들의 반발 때문이다.



저스틴 비버는 이달 17일 오사카, 19일 도쿄에서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그러나 스태프들이 각종 핑계를 대며 이번 일본 콘서트의 동행을 거부하고 있다. 일부는 아예 "방사능은 물론이고 지진이 또 올까 두렵다"며 대놓고 반발한다는 것.



비버의 매니저인 스쿠터 브라운은 여러차례 스태프 회의를 열어 설득을 했지만 스태프들은 "에이브릴 라빈과 슬래쉬도 일본 콘서트를 취소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이 때문에 열흘 정도 남은 일본 콘서트가 무살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온라인 편집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