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7년간 3000억 달러 환차손 입은 듯”

중앙일보 2011.05.06 00:22 경제 4면 지면보기
중국이 외환보유액으로 인해 지난 7년간 약 3000억 달러의 환차손을 입은 것으로 추산됐다. 장안위안(張岸元)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경제연구소 재정금융실 주임은 5일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 기고문을 통해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달러가치가 지속적으로 하락해 외환보유액에서 2711억 달러의 환차손이 발생했다고 추정했다.



 장 주임은 “만약 달러당 위안 환율이 6위안대로 떨어진다면 2003년 이후 외환보유액의 환차손은 5786억 달러로 급증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인민은행은 지난달 ‘2011년 1분기 금융통계 보고’에서 3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3조447억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24.4% 증가, 처음으로 3조 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