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대만 국적자 첫 공직 임명

중앙일보 2011.05.05 01:10 종합 12면 지면보기



외자유치 전문가 우이리
이념 넘은 실용주의 기용



지난 1월 대만 국적자 최초로 중국 푸젠성 샤먼시 수출입가공구 투자촉진서비스센터 부주임에 임명된 우이리(오른쪽)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방주말 웹사이트]



중국 정부가 1949년 양안(兩岸) 분단 이후 처음으로 대만 국적자를 공직에 정식 채용했다. 분단이라는 정치적 장벽을 넘어 우수한 인재를 활용하겠다는 중국 공산당의 실용주의의 정신이 빛났다는 평가다.



 중국 주간지 남방주말(南方週末) 최근호에 따르면 대만 국적의 대륙 공직자 1호는 우이리(吳亦立·오역립·56)다. 대만 출신으로 외자 유치 전문가인 그는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厦門)시 수출입가공구 투자촉진서비스센터 부주임으로 지난 1월에 채용됐다. 중국 공무원 직급상 과장에 해당하는 자리다. 샤먼에 외자를 끌어들이는 것이 그의 임무다. 그는 같은 직급의 중국 공무원과 같은 월급을 받고 월 1만 위안(약 165만원)의 지원금도 받는다. 중국 공산당 푸젠성 당 위원회 관계자는 “대만 사람을 중국의 체제 내부에 들어오도록 함으로써 양안 교류가 더 높은 수준에서 성사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대만 국적자가 최초로 중국 대학의 교수 요원으로 취업한 사례도 있다. 주인공은 가오자쥔(高嘉駿·고가준·36). 베이징중의약대학에서 학위를 받은 그는 푸젠성 중의대학 강사로 채용됐다. 그의 장인은 대만 난터우(南投)현의 현장인 리자오칭(李朝卿·이조경)다.



 대만 국적자가 대륙에서 공직 또는 준공직에 취업이 가능한 것은 푸젠성 정부의 인사 개방 실험 덕분이다. 푸젠성은 2009년 5월 ‘중국 대학에서 석사 학위 이상 취득한 대만 출신 인재를 푸젠성 사업단위에 채용할 수 있다’는 규정을 만들었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