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념편향·자학 바로잡겠다” 국사 교과서 프로젝트 가동

중앙일보 2011.05.02 02:18 종합 1면 지면보기



이배용 역사추진위원장 “대한민국 60년 성공의 역사 폄하하는 사관 수정할 것”





역사교육과정개발추진위원회(이하 역사추진위) 이배용(사진) 위원장은 “대한민국이 이뤄온 지난 60여 년의 역사를 폄하하는 교과서 내용을 바로잡겠다”며 “새 한국사 교과서 프로젝트가 가동 중이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세우는 합리적 기준을 제시하겠다”고 1일 밝혔다.



 역사추진위는 한국사 교육 정상화를 위해 올 2월 15일 발족했다. 중앙일보가 ‘한국사, 필수과목으로 하자’라는 어젠다 기획기사를 지난 1월에 내보낸 이후 구성됐다. 4월 22일 정부의 “한국사 고교 필수과목 지정” 발표는 역사추진위가 이끌어낸 첫 성과다. 향후 과제는 교과서 내용으로 모아진다.



 1945년 해방 이후 남북 분단과 대한민국 건국, 6·25전쟁,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 과정 등에 대한 교과서 내용이 문제로 지목된다. 올해부터 새로 쓰이는 6종의 고교 한국사 교과서에 좌편향·자학(自虐)적 서술이 적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주영 건국대 명예교수는 “있는 사실 그대로 균형 있게 기록하는 게 교과서 집필 기준”이라며 “잘못된 이념 편향을 드러낸 집필자들 대신에 전문성을 갖춘 교수들이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역사추진위원인 오성 세종대 대학원장은 “교과서를 쓰고 검정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교과서 집필과 검정의 가이드라인을 역사추진위원회에서 만든다. 대한민국의 성취에 대한 이념적 폄하를 교정하는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역사추진위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새로 만들어질 교과서는 2013년 고교에 배포된다. 그에 앞서 2012년 1년간 필수과목으로 쓰일 교과서에 대한 검토도 이뤄진다. 근·현대사 내용의 문제점을 집중 분석할 소위원회가 5월 중순 역사추진위 산하에 마련된다.



 이배용 위원장은 “올해는 고교에서 국사가 필수가 아니기 때문에 이념 편향 논란이 있는 교과서를 선택하지 않으면 된다. 한국사가 필수로 부활하는 내년 1년간 쓰일 교과서에 대한 대책도 마련 중이다. 소위원회에서 지금 교과서의 근·현대사 서술의 문제점을 찾아내 내년 교육 과정부터 국사 교육 내용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한국사 교과서의 검정 기능을 맡은 기관은 국사편찬위원회다.



국사편찬위 이태진 위원장은 “한국사 교과서의 믿을 만한 모델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배영대·심서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