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방송 중 콧물 먹은 '여신' 최희 아나운서

중앙일보 2011.04.28 13:05








빼어난 미모로 스포츠 팬들 사이에서 '여신'으로 불리는 KBSN 최희 아나운서가 생방송 중 콧물을 삼켜 화제다.



최 아나운서는 26일 KBSN '아이러브 베이스볼 3' 생방송 진행 도중 갑자기 고개를 숙이더니 콧물을 꿀꺽 삼켰다. 자신도 모르게 삼킨 행동에 당황했는지 그는 "죄송합니다. 제가 감기가 걸려서…"라며 어색하게 웃었다.



방송이 끝난 뒤 최 아나운서는 트위터에 "클로징 때 근질근질하더니 갑자기 목소리가 안 나오더니 발음이 꼬이더니 결국! 감기 조심 하세요ㅠㅠ"라고 적었다.



네티즌들은 "여신도 콧물을 흘린다" "생방송의 묘미"라며 웃음을 짓고 있다.



최 아나운서는 지난 7일 생방송 중 원피스 벨트가 풀리는 해프닝을 연출하기도 했다.



온라인 편집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