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 소통 좀 하며 삽시다” … 시민단체·정부 이례적 만남

중앙일보 2011.04.28 03:30 Week& 10면 지면보기
시민사회계와 정부간의 소통을 모색하기 위한 ‘민·관 소통과 협력을 위한 워크숍’이 지난 15일 서울 양재동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렸다. 특임장관실과 경희대 공공대학원이 주최한 1박2일의 행사였다. 경실련·한국YMCA전국연맹 등 초청받은 시민사회단체 인사들과 행정안전부·교육과학기술부 등 15개 정부부처 관계자 등 91명이 참가했다. 일부이긴 하지만 시민사회계와 정부측이 ‘소통’이라는 화두로 함께 모인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재오 특임장관은 인사말에서 “지금의 우리 사회는 근본적으로 소통이 안되게 돼있는 구조”라고 지적하고 “이를 치유할 수 있는 길은 민·관이 함께 상생의 길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주 청와대 사회통합수석은 축사에서 “갈등지수는 낮추고 협력·상생지수는 높이려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 NGO간 뉴 거버넌스’를 주제로 발표자로 나선 이동수 경희대 공공대학원장은 “민·관 협력의 핵심변수는 정부”라며 협력을 위한 선결요건으로 ‘민·관 모두의 인식변화’와 ‘시민단체의 대안제시 능력 향상’을 꼽았다.



노유진 시민사회환경연구소 연구위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