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민사회포럼, ‘제3섹터와 시민운동의 발전 방향’ 세미나

중앙일보 2011.04.28 03:30 Week& 10면 지면보기
“정치성을 띠거나 외부로부터 규정지어진 담론은 있었지만 시민사회 스스로 어떤 방향성을 가질 것인지에 대한 논의는 부족했다.” (위정희 경실련통일협회 사무국장)


“시대변화에 맞는 개방적 사고와 폭넓은 시각 가져야”
“국가가 시민사회를 파트너로 활용하려는 사고 필요”

“시민운동을 주도했던 진보세력과는 다른, 보수세력의 시민운동도 늘어났다. 변화를 아우를 수 있는 교집합적 부분을 찾는 게 필요하다.” (서왕진 환경정의연구소장)



“시민사회계가 사회통합 문제를 소홀히 다뤄온 측면이 있다. 사회전체를 바라보는 거대담론이 필요하다.” (최승국 전 녹색연합 사무처장)



지난 14일 시민사회포럼(대표 박재창 숙명여대 교수)과 중앙일보 시민사회환경연구소가 ‘제3섹터의 발전과 시민운동의 방향’이라는 주제로 연 세미나에서 나온 얘기들이다. 정부의 시민사회 배제 정책에 대한 지적과 함께, 시민사회 스스로 개방적이고 폭넓은 소통 노력을 해야 한다는 등의 주문도 제기됐다.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세미나에는 100여명이 참석했다.



주제 발표자인 박상필 성공회대 교수와 신철영 일촌공동체 회장은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의 제3섹터 위축 상황을 우려하면서 ‘파트너로서 시민사회를 활용하려는 국가의 사고 개방’(박상필) ‘시민사회 확장을 위해 복지운동과 협동조합의 확대’(신철영)를 주문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1인 미디어의 발달로 시민운동에 대한 기대 약화” “시민사회의 신뢰성과 도덕성 약화” 등 현재의 시민사회계에 대한 진단이 이어졌다. “자발성이 높아진 시민들과 어떻게 소통할 것인지, 정치부문과는 어떻게 협력할 것인지를 고민해야”(서왕진 소장), “역할을 구체적으로 찾아나가는 노력과 함께 구성원 간의 협력·소통·이해가 필요”(윤법달 삼동인터내셔널 사무국장) 등이 제안됐다.



시민사회의 세대교체 문제에 대한 의견도 개진됐다. “앞으로 제3섹터를 이끌어갈 인력을 길러내야”(정선애 한국인권재단 사무처장), “2030세대가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기회를 열어주자”(하준태 KYC사무처장) 등이다. 한편 박윤애 볼런티어21 사무총장은 “시민사회에서 자원봉사자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시민사회의 활성화에 자원봉사계가 교량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총장은 하지만 자원봉사계의 관변화를 문제로 지적하고 “이는 오히려 자원봉사의 퇴보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새별 행복동행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