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니스 유머] 일간지

중앙일보 2011.04.28 00:24 경제 7면 지면보기








등대지기는 통통배를 타고 오는 우편집배원을 봤다.



 집배원은 등대지기에게 편지 한 통을 전해주면서 온갖 짜증을 냈다.



 “기껏 편지 한 통 배달하느라 기차 타고, 버스 타고, 배 타고 오는 데 꼬박 하루 걸려 한반도에서 제일 먼 이 섬에 도착했소. 이 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오?”



 가만히 듣고 있던 등대지기는 이렇게 말했다.



 “당신, 자꾸 투덜거리면 일간지 구독 신청할 거야!”



제공=윤선달(『알까기 유머』시리즈 저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