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P, 일본 신용전망 ‘부정적’으로 강등

중앙일보 2011.04.28 00:15 경제 4면 지면보기
국제적 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미국에 이어 일본의 신용전망도 강등했다. S&P는 27일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 때문에 복구 비용이 크게 늘어 국가 부채가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의 국가 신용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춘다”고 밝혔다. 이어 “대지진과 쓰나미, 방사선 유출 사태 때문에 일본의 재정적자가 오는 2013년에 국내총생산(GDP)의 3.7%를 넘어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진 복구비용 최대 50조 엔 추정

 S&P는 대지진 복구비용을 20조~50조 엔(260조~660조원) 정도로 추정했다. 일본 정부는 15조~25조 엔(198조~330조원)을 예상했다. 최대치를 기준으로 S&P 예상치가 일본 정부보다 두 배 정도 많다.



 S&P는 “일본의 재정적자 전망은 정부의 부채 관리 능력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일본의 정부 부채는 GDP의 204%다. 재정 불량국인 그리스(137%)와 아일랜드(113%)보다 심각하다. S&P는 올 1월에도 일본의 재정적자를 이유로 신용등급을 투자등급 중 상위 네 번째인 ‘AA-’로 한 단계 낮췄다. 일본 신용등급은 2001년까지 26년 동안 트리플A(AAA)였다.



강남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