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입사하려면 중국어 배워라

중앙일보 2011.04.28 00:09 경제 1면 지면보기



BCT 등 우수자에게 가점





중앙일보 한국BCT사업본부가 운영하는 BCT(비즈니스 중국어 시험)에서 1000점 만점에 620점 이상을 받으면 올 하반기 삼성그룹의 대졸 신입사원 공채 때 가점을 받게 된다.



 삼성은 올 9월 공채부터 중국어 자격시험 성적 우수자에게 가점을 부여한다고 27일 밝혔다. 500점 만점인 삼성직무적성검사(SSAT) 점수에 가점을 주는 방식이다. 자격시험 점수와 등급에 따라 SSAT 만점의 3~5%에 해당하는 15~25점을 얹어준다. SSAT는 삼성 채용의 둘째 단계로 서류전형을 통과하면 모두 치르는 시험이다. 중국어 성적을 인정해 주는 시험은 BCT를 비롯해 FLEX-중국어, 신HSK, TSC, OPIc-중국어 등 5개다. <표 참조>



  삼성은 앞으로 승진 심사 때도 중국어를 잘하면 다른 외국어 보다 가점을 더 많이 줄 방침이다.



권혁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