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찢어지게 가난했던 시절

중앙선데이 2011.04.24 00:03 215호 26면 지면보기
박정희의 어릴 적 별명은 대추 방망이였다. 작은 덩치에도 큰 아이들에게 쉽게 밀리지 않았다.
이 같은 승부 근성과 가난에 대한 한이 어우러지며 그는 한국 경제를 현대화하는 데 전력을 기울이게 된다.

유영수 화백의 CEO이야기 <국가 경영자 박정희 편>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