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대사관은 핵·미사일 부품 ‘밀수 기지’

중앙일보 2011.04.19 01:49 종합 12면 지면보기



올 1월 유엔 안보리 보고서
“박도춘 비서, 이상근 소장 제재 대상에 추가 검토를”



박도춘 비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해 해외 대사관이나 유령회사를 통해 핵 및 탄도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자재와 무기를 계속 밀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교도(共同)통신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 올 1월 작성한 북한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보고서를 인용, 17일 이같이 보도했다. 안보리는 2월 UEP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했지만, 상임이사국인 중국 측의 반대로 공개와 채택이 이뤄지지 않았다.



 교도통신이 입수한 21쪽짜리 UEP 보고서는 밀수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이 되는 기업 및 개인에 관한 정보 제공을 유엔 회원국에 요청, 제재 대상을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제재 대상으로 추가 검토해야 할 인물로는 조선노동당에서 군수공업을 담당하고 있는 박도춘 비서와 영변 원자력연구소의 이상근 소장을 들었다. 또 북한의 우라늄 농축은 주로 군사적 목적이며, 지난해 11월 미국 시그프리드 헤커 박사에게 공개한 영변 우라늄 농축시설을 전환할 경우 1년에 핵무기 1∼2개분의 고농축우라늄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제재 대상인 8개 기업이 핵 관련 기기와 자재를 입수하기 위해 복수의 관련 기업을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8개 기업 중 하나인 ‘조선광업무역개발회사’와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 업무를 이관한 ‘그린 파인 어소시에이트’사는 여러 차례 회사명을 바꿔가며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북한의 상공회의소가 외국 민간기업에 순도 최상의 흑연 정제사업 제휴를 제안했다가 거부된 사례가 있으며, 해외 범죄조직과 연대한 사실도 지적했다. 또 북한이 1990년대 파키스탄 ‘핵개발의 아버지’로 불린 압둘 카디르 칸 박사 측으로부터 초기형 원심분리기를 입수, 관련된 훈련을 받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