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WSJ “삼성전자, 하드디스크 부문 매각 추진”

중앙일보 2011.04.18 01:54 종합 14면 지면보기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삼성전자가 하드디스크 부문을 매각하려 한다”고 17일 보도했다. WSJ는 회사 관계자의 말을 빌려 “삼성전자가 적자를 내고 있는 하드디스크 부문을 매각하고 그 돈을 신성장산업에 투자하려 한다”고 전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15억 달러(약 1조6000억원)를 희망하고 있지만 10억 달러 이하에도 매각을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의 하드디스크 부문을 인수할 가능성이 있는 곳은 세계 1위 업체인 미국 시게이트가 꼽히고 있다. 최근 2위 웨스턴디지털은 히타치의 하드디스크 부문을 35억 달러에 인수했다.

강남규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