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캘리포니아 주의원 관용차 혜택 없앤다

중앙일보 2011.04.18 01:52 종합 16면 지면보기
심각한 재정난에 빠진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그간 주의원들에게 제공해오던 관용차 혜택을 오는 12월부터 폐지하기로 했다. 캘리포니아주 공무원의 봉급과 복지를 결정하는 ‘캘리포니아 시민 보상위원회(CCCC)’는 14일(현지시간) 주의원에게 제공하던 관용차 구입과 정비·보험료·기름값 혜택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가 최근 보도했다. 대신 교통보조금 명목으로 의원 1인당 월 300달러(약 33만원)를 주기로 했다.


재정적자 줄이려 … 교통수당만 지급

 캘리포니아는 주의원들의 관용차 구입 지원을 포함해 1인당 연간 7300달러의 교통보조금을 지불해왔다. 새 제도가 시행되면 의원 1명에 대한 연간 교통보조금이 3600달러로 절반 이상 줄게 된다. CCCC는 새 제도가 시행되면 앞으로 5년간 230만 달러(약 25억원)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찰스 머리 CCCC 위원장은 “캘리포니아는 주의원에게 관용차를 제공하는 유일한 주”라며 “캘리포니아가 파산 상태인 만큼 여러분은 돈을 절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CCCC는 2009년엔 주의원들의 봉급과 복지혜택을 18% 삭감하기도 했다.



 캘리포니아는 주정부 부채가 260억 달러(약 29조원)에 달해 파산위기에 직면해 있다. 전임 아널드 슈워제네거에 이어 올 1월 취임한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재정적자를 줄이기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취임 뒤 첫 행정지시로 주 공무원들이 사용하는 휴대전화 9만6000대 가운데 절반을 회수하라고 지시했다. 또 캘리포니아주가 소유하고 있는 1만3600대의 자동차와 경트럭 중 불필요한 관용차를 팔고 새 차 구입을 중단시켰다. 이와 함께 주지사 집무실 경비를 25% 줄여 450만 달러를 절약하는 등 보건·복지 프로그램 축소, 공공 대학 교육 지원 금액 삭감 등을 통해 125억 달러를 절감할 방침이다. 판매세 등 세금 인상 조치를 5년 연장해 90억 달러의 세수를 늘리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정재홍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