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녀시대 태연, 공연 중 관객에게 ‘납치 소동’

중앙일보 2011.04.18 01:50 종합 18면 지면보기








그룹 소녀시대의 공연 중 남성 관객이 무대에 난입, 리더 태연을 끌고 가려다(사진) 제지당한 소동이 벌어졌다.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이스링크 특설무대에서 열린 ‘엔젤 프라이스 뮤직 페스티벌’ 2부에서 소녀시대가 ‘런 데블 런(Run Devil Run)’을 부르던 중 한 남성 관객이 무대로 올라와 태연의 손을 잡아끌고 내려가려다 행사를 진행하던 개그맨 오정태와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했다.



 태연은 장내가 정리된 뒤 다시 무대에 복귀, 멤버들과 함께 ‘훗(Hoot)’과 ‘지(Gee)’를 부르며 예정됐던 공연을 마무리했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이 남성은 가수들이 등장하는 통로에서 튀어나와 그쪽으로 태연을 끌고 갔지만 공연 관계자들의 도움으로 돌발상황이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