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년 만에 돌아온 현대 ‘사훈 비석’

중앙일보 2011.04.18 00:07 경제 11면 지면보기



오일뱅크에 있다 주인 바뀌며 철거
노조위원장이 집 마당에 보관
현대중공업이 인수 후 다시 세워



김태경 현대오일뱅크 노조위원장이 9년 만에 다시 세운 사훈 비석 앞에서 기념 촬영을 했다.





옛 현대그룹의 사훈을 새겼던 돌 비석이 현대오일뱅크 대산 공장(충남 서산시 대산읍)에서 철거된 지 9년 만에 다시 세워졌다. 새로 만든 게 아니라 2002년 철거했던 바로 그 사훈석이다. 오일뱅크가 한때 외국계 자본에 넘어가면서 사라졌다가 현대중공업그룹이 인수한 것을 계기로 제자리에 돌아온 것.



 16일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이 회사는 김태경(50) 노조위원장이 집 마당에 보관해 오던 사훈석을 지난주 대산 공장 본관 앞마당으로 옮겼다. 사훈석은 폭 2m, 높이 1m, 둘레 5.7m에 무게 6t짜리로 ‘근면·검소·친애’라는 사훈이 한자로 새겨져 있다. 이 사훈석은 1997년 옛 현대그룹 창립 50주년을 맞아 세워진 것이었다. 그러다 외환위기로 인해 현대오일뱅크의 주인이 외국계 자본으로 바뀌면서 2002년 철거됐다.



 김 위원장은 “철거작업을 보자 왠지 가슴이 아파 버리지 말라고 부탁하고는 집에 갖다 놓았다”고 말했다. 대형 크레인까지 불러와야 했던 바람에 당시 자기 돈 150만원을 들였다. 먼지가 끼면 닦아 주고 겨울에는 천으로 덮어 보호했다.



 시간이 흘러 지난해 8월 현대중공업이 오일뱅크를 인수하게 됐다. 인수 기념행사에서 김 위원장은 민계식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사장에게 사훈 액자를 전하는 것을 봤다. 액자의 사훈이 비석의 것과 똑같다는 것을 알고는 이를 다른 임원에게 알렸고, 결국 다시 세우게 됐다.



권혁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