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원병 “나도 직원들한테 당했다”

중앙일보 2011.04.15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사고 직후 보고 못 받고 곧 고친다는 말만 들어 … 고객 피해 100% 보상”
사흘째 금융마비 사과





농협의 전산망 복구 지연에 따른 3000만 고객의 불편이 사흘째 계속됐다. 최원병(사진) 농협중앙회장은 14일 기자회견을 하고 “나도 사고 관련 보고를 바로 못 받았다. 곧 복구될 거란 직원들 말만 믿었다가 당했다”며 복구 지연에 대해 사과했다.



농협은 사고 직후엔 “12일 저녁까지 복구하겠다”고 했고 이후 13일 오전, 14일 낮 등으로 시한을 미뤘지만 완전 복구가 계속 지연됐다. 최 회장은 보상에 대해 “고객 피해 내용을 전부 파악해 금액이 얼마가 되든 100% 하겠다”고 약속했다.



 농협은 전날 밤샘작업을 해 현금자동입출금기(ATM)와 인터넷뱅킹 등 대부분의 거래를 정상화했다. 하지만 공제(보험) 업무와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체크카드 결제기능 등은 여전히 장애를 겪고 있다. 정상화됐다고 발표된 인터넷뱅킹은 접속 폭주로 인해 접속이 아예 안 되거나 지연되는 경우가 잦았다.



나현철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최원병
(崔圓炳)
[現] 농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1946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