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농구] 챔프전 대결 허·동 ‘형·동생 사이 잊겠습니다’

중앙일보 2011.04.13 00:30 종합 26면 지면보기



KCC-동부, 16일부터 우승 다툼



허재 KCC 감독(左), 강동희 동부 감독(右)





허재(46) KCC 감독과 강동희(45) 동부 감독이 16일 시작하는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을 두고 맞붙는다.



 허 감독과 강 감독이 챔프전에서 사령탑으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허 감독과 강 감독은 각각 1984년과 86년 중앙대에 입학한 이후 모두 실업농구 기아자동차에 입단했고, 허 감독이 98년 나래(현 동부)로 이적할 때까지 한솥밥을 먹었다. ‘농구 대통령’ 허 감독과 당대 최고의 포인트 가드였던 강 감독은 찰떡궁합을 자랑하며 팀을 최강 자리에 올려놓았다.











 KCC와 동부가 챔프전에서 만나자 둘은 설레는 표정을 숨기지 않고 있다. 허 감독은 “평소에는 형·동생 사이지만 코트에서는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한다. 한 치의 양보도 없이 멋진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강 감독은 “이번 시즌 내내 허 감독과 챔프전에서 붙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허 감독과 통화하면서 ‘우리 제대로 맞짱 한번 떠보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허 감독이 선수 시절부터 강렬한 카리스마를 자랑했다면 그동안 강 감독은 그 뒤의 ‘2인자’ 이미지가 강했다. 둘은 프로선수 시절 우승 길목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승자는 허 감독이었다. 2002~2003 시즌 허재가 뛰던 TG삼보(현 동부)가 4강 플레이오프에서 강동희의 LG를 누르고 챔프전에 올랐다. 5차전 접전 끝의 승리였다. 강 감독은 “아직도 당시 5차전 패배를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강 감독은 지도자가 된 후 허 감독과의 맞대결에서 인상적인 승리를 거뒀다. 그는 감독 데뷔전이던 2009년 9월 15일 허 감독이 이끄는 KCC를 89-79로 꺾고 감독 첫승을 거뒀다. 이 경기를 지켜본 전창진 KT 감독은 “초보 사령탑인 강 감독이 동부의 수비 전술을 새로 짰는데 감탄사가 절로 나오더라”고 했다.



 강 감독은 종종 일본 전국시대를 그린 대하소설 『대망』의 등장인물에 자신과 허 감독을 빗대곤 한다. 그는 “허재 형은 오다 노부나가다. 불 같은 성격과 카리스마가 딱 맞아떨어진다. 나는 도쿠가와 이에야스다. 묵묵히 때를 기다리는 타입”이라고 비유했다. 그는 이 말을 하면서 결국 도쿠가와가 전국시대를 통일했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맞대결에서는 KCC가 동부를 5승1패로 압도했다. 강 감독은 “단기전에서 가장 까다로운 상대가 KCC다. 어디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하지만 우리의 장점인 수비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허 감독은 “승산이 50대 50이다. 김주성과 윤호영을 막는 게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은경 기자 kyong88<@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