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남시 대장동 ‘공공개발 갈등’

중앙일보 2011.04.12 00:53 종합 22면 지면보기



주민 “보상가 절반 … 민간으로”
시 “주체 누가 돼도 보상 같아”





도시개발사업이 예정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일대를 둘러싸고 성남시와 주민들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성남시가 이 지역에 대한 공공개발 방침을 밝히자, 민간 주도 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성남시는 지난달 중순 대장동 210번지 일대 91만㎡를 3100가구 수용 규모의 복합주거단지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지도) 이곳은 고속도로를 통하면 서울 강남까지 차로 10여 분밖에 걸리지 않을 만큼 노른자위 땅으로 평가받았다. 한때 토지주택공사가 “한국판 베벌리힐스를 만들겠다”며 개발을 추진하기도 했다. 시는 공공개발을 통해 자족기능을 갖춘 저밀도형 도시로 개발할 방침이다.



 그러나 시의 이 같은 입장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강력 반발했다. 특히 토지주 100여 명으로 구성된 대장동 도시개발추진위원회는 최근 네 차례에 걸쳐 민간 주도 의 개발을 요구했다. 그간 시가화 예정용지로 지정돼 재산권에 제약을 받아온 만큼 민간 주도 개발을 통해 보상이익을 극대화하겠다는 생각에서다. 주민들은 공공개발로 하면 보상가가 3.3㎡당 100만~200만원 수준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 시세(400만~800만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에 대해 성남시 진광용 택지개발과장은 11일 “개발주체가 누가 되더라도 감정평가금액은 같을 수밖에 없다”며 “공공개발 이익을 기반시설 확보와 낙후지역 발전에 사용해야 한다는 게 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성남=유길용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