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중앙은행, 남유럽 포기하나

중앙일보 2011.04.08 02:21 종합 2면 지면보기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를 올렸다. 33개월 만이다.


33개월 만에 금리 0.25%P 인상
재정 위기국들 “자금난 악화” 반발

 ECB는 7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정례 금융통화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에서 0.25%포인트 올린 1.25%로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예상은 했지만 시장 반응은 뜨거웠다. 당장 그리스·스페인 등 남유럽 재정위기국은 “자금난이 악화된다”며 반발했다. 장 클로드 트리셰(69) 총재는 전날 포르투갈이 구제금융을 신청하는 와중에도 금리 인상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일각에서 “ECB가 남유럽을 포기했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그 때문이다.



 트리셰 총재는 지난달 3일 “인플레이션 위험이 구체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강한 경계’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미 금리 인상을 예고했다. 유럽연합(EU) 통계기관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유로존(유로화 사용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월부터 넉 달 연속 ECB의 목표치인 2%를 뛰어넘었다.



 ECB의 금리 인상은 재정위기국과 독일 등 채권국과의 갈등을 더 부추길 가능성이 크다. 채권국 물가 잡기를 위해 채무국의 위기를 모른척한 셈이기 때문이다. ECB로선 재정위기국의 자금난이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변칙적인 양적 완화(돈 풀기)에 주력할 가능성이 크다.



강남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