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H 지방 이전, 내달 결론 낼 것”

중앙일보 2011.04.08 02:14 종합 5면 지면보기
영·호남이 갈등하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의 지방 이전 문제도 이르면 다음 달 중 결정될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7일 “다음주께 지역발전위원회(옛 균형발전위)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LH 본사 이전 문제를 최대한 빨리 심의해 5월 중에는 결론을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황식 국무총리도 대정부 질문에서 “늦어도 6월까지 결판을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역발전위는 LH 본사 이전 심의안을 평가할 특위를 구성해 국토해양부가 초안을 제출하면 이를 심의,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 밝혀

 LH 본사 이전 문제는 노무현 전 대통령 때 혁신도시 사업으로 토공과 주공을 각각 경남(진주), 전북(전주)으로 이전하기로 했다가 토공과 주공이 LH로 통합되면서 논란거리로 떠올랐다. 통합 LH 본사의 1500명 인력과 연 300억원가량의 세수를 놓고 경남·전북 간 싸움이 벌어진 것이다. < 중앙일보 4월 7일자 1면>



그간 국토해양부의 ‘LH공사 지방이전협의회’ 논의에서 경남은 진주로의 일괄 이전안을 주장한 반면 전북은 LH 본사 사장 및 경영 부문(24.2%)은 전주로 옮기고 나머지 사업부서(75.8%)는 진주로 가는 ‘분산배치’ 안을 주장해 왔다. 최종 결론을 앞두고 과학벨트 삼각 분산설과 함께 LH 본사도 결국 지역 갈등을 피해 분산 이전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