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000원이면 한강서 요트 탄다

중앙일보 2011.04.08 00:44 종합 25면 지면보기



여의도 시민 요트나루 16일 문열어



서울 국회의사당 뒤편에 있는 ‘여의도 시민요트나루’에 요트들이 정박돼 있다. 이곳엔 90척의 요트가 정박할 수 있으며 오는 16일 개장한다. [서울시 제공]



한강에서 시간당 4000원의 요금으로 요트를 탈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오는 16일 국회의사당 뒤편 여의도한강공원에 90척의 요트를 정박할 수 있는 ‘여의도 시민요트나루(마리나)’를 개장한다고 7일 밝혔다. 정통 종합요트장으론 서울에서 처음으로 건설되는 것이다. 규모로는 부산 수영만과 화성 전곡항에 이어 세 번째다.



 서울시는 선실이 없는 ‘딩기 요트’의 사용료로 1인당 1시간에 4000원을 책정했다. 6인용 ‘크루즈 요트’는 1시간에 1만5000원이다. 국내 요트장 평균 요금의 절반 수준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요트는 모터가 없이 돛으로 운항을 하며 전문 승무원이 탑승해 조작을 돕는다. 서울시는 또 출근길에 강·남북을 오가는 시민들을 위해 여의도 마리나와 망원한강공원 사이를 운항하는 ‘자전거 페리’도 운영한다. 요금은 1000원이다. 서울시는 여의도 마리나 개장을 기념해 16~19일 ‘2011 서울보트쇼’를 연다. 요트 이용 안내는 서울마리나 홈페이지(www.seoul-marina.com)에서 볼 수 있다.



최모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