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파력의 쾌거, 88 서울올림픽 유치

중앙선데이 2011.04.03 00:04 212호 26면 지면보기
88 서울올림픽 유치건이 정주영에게 맡겨졌다. 정부에서는 떨어져도 체면만 유지하면 만족이라고 생각했지만 정주영은 반드시 유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처음엔 일본 나고야에 밀렸으나 정주영 특유의 끈기로 극적 반전을 만들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