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공업협회 ‘외국인 회장 금지’ 규정 없앤다

중앙일보 2011.03.25 00:06 경제 7면 지면보기






본지 3월23일자 E8면 ‘취재일기’.



한국자동차공업협회(이하 협회)는 정관에서 ‘외국인은 협회장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삭제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주홍 협회 기획부장은 “국내 5개사 중 외국인이 대표이사로 있는 곳이 3개 업체에 달하는 데다 글로벌 기준에 맞지 않는다는 중앙일보의 지적에 따라 정관을 개정해 외국인 금지 규정을 없애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규정은 2001년 현대·기아 주도로 생겨났다. 현대차는 1999년 기아차를 인수해 지금까지 내수시장의 75% 이상을 점유하며 협회 예산의 70% 이상을 대고 있다. 아울러 협회장은 업체 간 갈등을 없애자는 차원에서 기존 자동차공업협회 상근부회장이 승진해 맡기로 정관을 개정했다. 그동안 상근부회장은 지식경제부 국장급 인사가 3년 임기로 맡아 왔다.



이에 따라 지난해 부임한 권영수 부회장이 협회장에 추대될 전망이다. 앞으로도 지경부에서 오는 국장급 인사가 협회장을 맡는다는 것이다. 또 현대·기아·한국GM·르노삼성·쌍용차 5개 완성차 업체의 대표 임원은 외국인에 관계없이 비상근 부회장단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협회장 자리는 현대차와 GM대우(현 한국GM), 기아차 순서로 각사 대표이사급 인사가 2년씩 돌아가며 맡아 왔다. 이번에는 한국GM 차례지만 대표가 외국인이라 두 달째 협회장을 선출하지 못했다.



김태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