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영회 기자의 클로즈업] 봄나물 사세요

중앙일보 2011.03.22 03:01 9면








온양온천역 풍물시장에 상큼한 봄내음이 물씬 풍겨 납니다. 냉이와 시금치 등 밭에서 갓 따온 봄나물은 시장을 찾은 사람들을 유혹합니다. 따뜻한 햇살에 나물이 마를까 할머니는 연신 분무기로 물을 뿌립니다. 싱싱하고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나물은 인기가 좋습니다. 곧 “조금만 더 깎아 줘유” “이것두 많이 준 거유” 흥정이 오갑니다. 인심 좋은 할머니는 얼른 한 움큼의 나물을 봉지에 더 담아줍니다. 그제서야 손님은 “또 올게유” 하며 웃으며 떠납니다. 인심 가득한 시장에 봄이 왔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