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1 올해의 차’ 심사위원들 막판까지 고민한 것은

중앙일보 2011.03.22 00:15 종합 1면 지면보기








엎치락뒤치락 접전이었다. 국내외 26명의 자동차 전문가들이 깐깐한 심사를 벌였으니 당연한 일이었다. 심지어 예선 턱걸이 후보가 본선에서 압도적으로 선정될 정도였다. 중앙일보가 주최한 ‘2011년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COTY)’ 선정과정이 그랬다. 관건은 공정성. 그래서 자동차업계 전문가와 교수는 물론 해외에서 활동 중인 자동차 디자이너와 자동차공학 전문가들도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관계기사 E4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