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북전단’ 간부 모친 손톱서 … 작년 강도 용의자 DNA 나와

중앙일보 2011.03.15 00:15 종합 20면 지면보기
보수단체 간부 모친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북경찰서는 피해자 시신에서 범인으로 추정되는 남자의 유전자를 검출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사망한 한모(75·여)씨의 손톱 밑에서 검출된 유전자가 지난해 4월 경기도에서 일어난 강도사건 당시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의 것과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경기도 강도 사건도 용의자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아 현재까지 수사를 계속해 왔다고 경찰은 말했다.



 시신에서 1년 전 강도사건 용의자의 DNA가 발견됨에 따라 경찰은 테러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단순 강도 사건일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용의자 추적 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출된 DNA를 용의자의 것으로 보고 있으며 신원 파악을 위해 관련 수사 기법을 활용해 반드시 범인을 검거하겠다”고 했다.



 경찰은 한씨를 부검한 결과 두 가지 종류의 둔기에 머리를 맞아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 강북구의 한 가게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씨는 대북 전단 날리기를 주도해 온 보수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모(52)씨의 어머니로 친북단체 등에 의한 테러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러나 경찰은 단순 강도 사건 에 무게를 두고 수사해왔다.



이한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