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소한 실수로 후쿠시마 원전 2호기 연료봉 노출됐었다

중앙일보 2011.03.15 00:00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2호기가 최악의 상황까지 갔다가 긴급 조치로 한숨을 돌렸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제2호기는 원자로 내부의 냉각수가 바닥까지 내려가 원자로 내부의 연료봉이 완전 노출되는 급박한 국면을 맞았다. 그동안 제1호기와 제3호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말썽이 없었던 제2호기에 심각한 문제가 생긴 것은 14일 오후 1시38분. 갑자기 냉각기능이 정지된 것이다. 일본경제신문에 따르면 이 사고의 원인에 대해 원전 직원들이 상대적으로 위험했던 1·3호기에 집중하느라 2호기의 급수펌프에 연료가 떨어졌다는 것을 몰랐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후쿠시마 제1원전들은 냉각펌프가 고장난 뒤 소방차를 이용해 바닷물을 주입시켜 원자로를 식히는 긴급 처방을 해 왔다.일본경제신문 인터넷 판은 “소방차 급수 펌프의 기름이 떨어진 것조차 몰랐던 사소한 실수 인해 엄청난 위험을 부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제2호기는 냉각기능이 정지된 지 3시간 40여 분이 지난 오후 5시17분쯤 약 4m 길이의 연료봉이 노출되기 시작했다. 도쿄전력(TEPCO)은 오후 6시 22분쯤 연료심이 녹는 사태를 막기 위해 해수를 채우기 시작했으나 수위는 오히려 내려갔으며 오후 7시45분 연료봉이 완전히 노출되는 최악의 상황에 처했다. 이로 인해 도쿄전력은 일본 정부에 한때 '원전 긴급사태'의 발동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후 도쿄전력은 제2호기의 증기를 빼고 바닷물을 다시 주입하는 긴급 조치에 나섰다. 일본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관방장관은 이날 저녁 긴급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제2호기의 원자로 내부 수위가 오후 9시34분 현재 2m까지 올라 연료봉의 절반이 수면 아래 잠기게 됐다”고 발표했다. 에다노 관방장관은 “제3호기의 폭발에 의해 제2호기의 건물에 구멍이 뚫려 공기가 통하는 상황이 됐다”며 “수소가 발생해도 바깥으로 빠져나오기 때문에 대규모 폭발을 할 가능성은 상당히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일본 요미우리신문 인터넷판은 “도쿄전력이 격납용기의 증기를 빼내는 밸브를 열어 압력을 낮추고 계속 바닷물을 밀어넣고 있다”고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의 1~3호기는 최악의 상황을 지나 일단 안정된 상태를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에다노 장관은 “1~3호기 모두가 노심용융이 일어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조심스런 전망을 내놓았다. 그는 “지진은 한 순간이지만 그 이후의 일정한 관리를 하면서 대응을 해왔다. 지금은 안정된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고 본다. 최악의 사태를 가정해도 체르노빌 원전 사고와 같은 식으로는 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도쿄전력은 이날 저녁 10시7분쯤 후쿠시마 제1원전에너 남쪽으로 10km 떨어진 곳에서 통상 수준보다 260배에 달하는 방사능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제2호기의 심각한 사태로 인한 후유증으로 보인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온라인 편집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