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노사정위 상임위원 전격 사퇴…노동계 달래기 나서나

중앙일보 2011.03.13 12:03
노사정위원회 송영중 상임위원(차관급)이 전격 사퇴했다. 송 상임위원의 사임은 정부의 사퇴권유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동부와 노사정위원회 등에 따르면 송 상임위원은 11일 노동부에 사표를 제출한 뒤 노사정위원회 관계자들과 송별 모임을 가졌다. 노사정위 관계자는 "14일부터는 송 상임위원이 출근하지 않아 상임위원 자리를 공석으로 둔 채 업무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박재완 노동부장관이 최근 송 상임위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직을 권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다른 정부 관계자는 "한국노총 이용득 위원장이 들어선 뒤 경색된 노·정 관계를 풀기 위해 물갈이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득 한국노총 위원장이 취임한 뒤 한국노총은 한나라당과의 정책연대를 파기하는 등 일단 정부와 한나라당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한국노총은 또 7월부터 시행되는 사업장 단위 복수노조 허용과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노조전임자 임금지급금지 조항을 폐기 또는 유예시키기 위해 야당과 연대해 노조법 개정안을 내기로 하는 등 정부와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노총을 잘 이해하고 달랠 수 있는 인사를 노사정위원회 상임위원으로 기용하기 위해 송 상임위원을 사퇴시킨 것이 아니냐는 얘기다.



그러나 노동부 고위관계자는 "노사정위를 통한 인위적인 노동계 달래기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