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백지연 "전현무 아나운서 때문에 아침부터 불쾌"

중앙일보 2011.03.10 09:56
방송인 백지연씨가 전현무 KBS 아나운서에 불쾌함을 표현했다. 백씨가 아나운서가 되기 위해 조언을 구하러 온 전씨에게 '얼굴성형'을 권유하는 듯한 얘기를 한 데 대한 불만이다. 사실무근이라는 얘기다.



백씨는 1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전현무 아나운서가 TV에 나와서 저의 실명을 거론해 한 말이 캡처돼 온라인에 떠다닌다"며 "열심히 방송하는 것은 성원하지만 있지도 않은 말을 해서 피해를 입힐 필요는 없다"고 적었다.



또 "TV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해 재미있거나 웃기는 에피소드를 말하기 위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는 일은 없어야 한다. 그것도 정확한 상황 묘사가 아니라면 정말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침에 아주 불쾌하다"고 했다.



전 아나운서는 8일 방송된 KBS 2TV '승승장구'에서 아나운서 시험 준비 중 백지연 아나운서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가 충격을 받은 일화를 전했다.



당시 전 아나운서는 "백지연 아나운서와 학교 선후배 사이여서 친분이 있어 찾아가 지도를 요청했더니 나를 보고 발성·발음·뉴스 진행 모두 괜찮은데 그 얼굴 좀 어떻게 해보면 안 되겠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 차분한 백지연 아나운서가 뉴스를 진행하는 톤으로 그런 지적을 해서 정말 당황했다"며 "물론 성형을 권한 건 아니었다. 그 뒤로 강남의 미용실들을 전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진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