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장자연 문서 `충격`공개 "31명에게 100여차례 접대 강요"

중앙일보 2011.03.06 20:16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SBS `8시 뉴스`가 입수한 `장자연 문건`을 통해 "배우 故 장자연이 31명에게 100여번 접대를 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될 전망이다.



6일 방송한 SBS `8시 뉴스` 측은 "지난 2009년 3월 자살한 장자연이 지난 2005년부터 2009년 자살 직전까지 직접 작성해 지인에게 전한 문서 50통 230쪽을 단독 입수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눈꽃설화`라는 이름의 이 문서에는 무명 연예인에게 강요됐던 추악한 연예계를 그리고 있다"고 전한 `8시 뉴스`측은 장자연의 문서를 인용해 "장자연의 자살을 수사하던 경찰은 당시 이 사실을 알고도 묵과했다"며 "장자연은 문서에서 `복수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장자연은 총 31명에서 100여차례 술접대, 성상납을 강요받았다. 그동인 전 기획사 대표 김모 씨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다"라며 "장자연은 이들의 직업까지 기록해놓고 있다. 이중에는 연예 기획사 관계자, 제작사 관계자, 대기업, 금융기관, 언론사 관계자들이 연루돼있다"고 주장했다.



또 "공인 전문가에게 필적 감정을 했고 장자연의 필체가 맞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밝힌 `8시뉴스` 측은 "장자연은 `복수해달라. 접대에서 벗어날 방법이 없다. 접대 받으러온 남성들은 악마다. 100번 넘게 접대에 끌려나갔다. 새옷을 입을 때는 또다른 악마들을 만나야한다`고 적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고 장자연은 강남 뿐 아니라 수원 가라오케, 룸살롱 등지에서 접대를 했다. 고 장자연은 또 `부모님 제삿날에도 접대 자리에 내몰렸다. 명단을 만들어놨으니 죽더라도 복수해달라. 내가 죽어도 저승에서 복수할거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된 소속사 전 대표 김모(41)씨와 매니저 유모(31)씨는 지난 2010년 11월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받았다.



고 장자연은 지난 2009년 3월 경기도 분당 자택에서 자살했지만 유서가 발견되지 않아 단순자살로 처리됐다. 하지만 이후 유 씨가 이른바 `장자연 문건`이 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