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성민 전 의원 인간 金大中이야기(3)] “DJ가 다시 정치하나요, 그럼 자서전 출판 못

중앙선데이 2011.03.06 04:08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정계 복귀의 첫 단추는 자서전이었다







1993년 5월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초청강연을 끝낸 DJ가 참석자들과 담소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남궁진 의원, 한 사람 건너 DJ, 랭혼 국제문제연구소 교수, 한광옥 민주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DJ는 정확히 언제 정계에 복귀해야겠다는 마음을 굳힌 걸까. 분명한 건 아무도 모른다. DJ가 정계은퇴를 선언한 건 제14대 대통령 선거에서의 패배가 확실해진 1992년 12월 19일 아침이었다. 그리고 내가 동교동 지하 서재에서 “드골과 카터 방식으로 정계복귀를 준비하자”는 보고서를 제출한 건 12월 21일이다. 하지만 한평생 정치를 하면서 온갖 풍상을 겪고 죽을 고비도 여러 차례 넘긴 DJ다.

그가 새파랗게 젊은 비서의 보고서 한 장 읽고 나서 정치복귀를 결심했을 리는 만무하다. 나중에 자세히 얘기하겠지만 DJ가 정치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했을 때 가장 반대한 사람은 부인 이희호 여사였다. 이 여사조차도 복귀 얘기가 동교동에서 공개적으로 거론되기 전까지는 DJ의 의중을 잘 모르고 있었던 것이다.



DJ의 공식적인 정계복귀 선언은 95년 7월18일에 나왔다. 은퇴를 선언한 지 2년8개월 만이다. 그 기간 가운데 정확히 어느 시점에서 DJ가 생각을 바꿨는지는 알 수 없다. 본인이 세상을 떠난 지금 그걸 대답해 줄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유추는 가능하다. 열쇠는 DJ가 체류했던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 있다. 기간으로 따지면 93년 1월 26일 김포공항을 떠났다가 그해 7월 4일 다시 서울 땅을 밟을 때까지의 6개월간이다.



DJ는 그 시간을 결코 허송세월하지 않았다. 대선 패배의 시름에 젖어 비틀거리지도 않았고 세상을 등진 수도사처럼 살지도 않았다. 국내외 인사들을 아무나 만나진 않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국내 정치와 국제 질서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신경을 끄고 산 것도 아니었다. 그는 숲으로 둘러싸인 대학도시에서, 대학 측이 마련해 준 손바닥만 한 연구실에 매일 출근하면서 쉴 새 없이 재기를 모색하고 있었다. 그것이 정계복귀가 될지, 아니면 지미 카터처럼 성공한 전직 대통령(비록 DJ는 그때까지 대통령을 지내진 못했지만)의 길이 될지 알 수 없었지만 아무튼 끊임없이 뭔가를 찾고 있었다. DJ를 반대하는 사람들이 뭐라고 공격하든 간에 그런 집요함과 불굴의 의지야말로 그를 3전4기(三轉四起) 끝에 대통령 자리에 오르게 한 원동력일 것이다.



영국에서 돌아왔을 때 DJ는 자신이 해야 할 일들에 대한 상당히 정교한 플랜을 갖고 있었다. 자서전을 출간하고, 아시아태평양평화재단을 만들고, 해외순방에 나서고, 햇볕정책의 큰 틀을 선보이고, 일산으로 집을 옮기는 등 일사천리(一瀉千里)로 밀고 나갔다. 그렇다면 DJ는 영국에서 과연 무슨 구상을, 어떻게 한 걸까. 지금부터 할 얘기가 그것이다.









장성민 전 의원(왼쪽)이 케임브리지대 DJ 자택 근처에서 DJ, 이희호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 93년 4월이다. [장성민 제공]



아무래도 93년 12월 출간된 DJ의 자서전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를 영국에 가 있으면서 어떻게 준비했는지부터 풀어가야 할 것 같다. 물론 DJ는 전에도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내가 걷는 70년대(범우사·1970), 행동하는 양심으로(금문당·1985), 대중 경제론(청사·1986), 공화국연합제(학민사·1991), 한국민주주의 드라마와 소망(청도·1992) 등 꽤 많다. 모두 정치에 관한 것이다. 딱 하나, 영국에 있을 때 쓴 새로운…만 유일하게 정치가 아닌 인생 얘기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책이 가장 많이 팔렸다. 무려 65만 권이 나갔다. 더 중요한 건 새로운…이 DJ의 정계복귀에 결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이다. 어떻게 그게 가능했을까.



DJ가 떠난 뒤 동교동에 혼자 남은 나는 부지런히 대학교수들을 만났다. 당시 내 수첩에는 수십 명이 넘는 교수들의 이름과 연락처가 적혀 있었다. 신문 칼럼니스트 중에서 논리가 정연하거나 아이디어가 뛰어난 분들을 고른 것이다. 초면이어도 상관없었다. 전화를 걸어 “DJ 비서인데 말씀 좀 듣고 싶다”고 말하면 대부분 선선히 만나줬다. 아마도 정계를 은퇴한 노(老)정객에 대한 일말의 연민과 동정심 때문이었을 것이다. 한양대 수학과 김용운 교수도 그중 하나였다. 그는 친(親)DJ 인사는 아니었다. 수학을 가르치지만 일본통이어서 일본 문화와 한·일 관계에 대한 재미있는 칼럼을 많이 기고하고 있었다.



막 출범한 김영삼(YS) 정부가 기세를 올리던 2월 말이었다. 김 교수를 만나 앞으로 DJ가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자문을 구했다. 자서전 얘기는 거기서 처음 나왔다. 김 교수가 말했다. “일본 메이지 유신 때의 근대화 사상가인 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는 학문을 권함이라는 책을 통해 자기 생각을 전파했다. 그 책은 일본에서 세 가구당 한 가구에 꽂혀 있을 정도로 국민교과서가 됐다. 이런 공감대가 일본 근대화의 사상적 배경이 됐다. DJ도 정치를 떠났으니 책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을 하면 어떤가.”



정신이 번쩍 들었다. 공보비서인 나는 신문과 방송을 통해서만 DJ가 국민에게 다가갈 수 있다고 믿었다. 하지만 정계를 은퇴했으니 신문과 방송이 계속 DJ의 주장을 보도할 리 없었다. 보도해도 DJ가 한 얘기를 그대로 전하기보다는 비틀고 가시를 담아 내보낼 것 같았다. 책은 달랐다. 김 교수 말대로 책은 한 사람의 주장을 온전히 전달할 좋은 수단인 게 분명했다.



당장 서점으로 달려갔다. 수많은 책들을 다 놔두고 대우그룹 김우중 회장의 세계는 넓고 할 일을 많다가 눈에 확 들어왔다. 김 회장이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겠다며 쓴 이 책은 89년 출간돼 100만 권이 넘게 팔린 초대형 베스트 셀러였다. 덕분에 김 회장도 대권 주자 반열에 올랐었다. 고개가 끄덕여졌다. 해답은 가까이 있었던 것이다.



일이 술술 풀리는 것 같았다. 김 교수가 세계는…을 낸 김영사의 박은주 사장을 잘 안다고 했다.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커피숍에서 셋이 함께 만났다. 한데 박 사장의 첫 질문이 비수 같았다. “DJ가 정치를 다시 하실 건가요? 그럼 저희는 책을 낼 수 없습니다.” 박 사장은 이어 “저희는 기업인들 책은 내지만 정치인 책은 안 내는 게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정중한 거부였다. 사실 김영사는 진보 성향의 출판사는 아니었다. 출판사로선 DJ가 대표적인 야당 인사라는 게 부담이 됐을 것이다. 하지만 김영사의 그런 점이 오히려 DJ의 강성 이미지를 보완해 줄 수 있었다. 동교동 입장에선 꼭 잡아야 했다. “DJ를 그리워하는 지지자가 800만 명입니다. 책이 나올 때까지 DJ는 언론에 나오지 않을 테니 김우중씨 책 못지않은 성공을 할 겁니다. 정치 얘긴 일절 하지 말고 인생을 말하는 걸로 합시다.” 그렇게 설득했다. 박 사장은 주저하다 며칠 뒤 오케이 사인을 보내 왔다. 한 고비는 넘었다. 하지만 아직 DJ에게 자서전 출간 얘기는 꺼내지도 않은 상태였다.



그로부터 2주일쯤 지난 3월 7일 영국 히스로공항에 도착했다. DJ가 전화로 지시한 독일 통일 관련 국내외 서적들, 유럽통합 관련 자료를 몇 박스 들고서였다. 두 시간 연착하는 바람에 예정시간보다 훨씬 늦었다. 케임브리지대에 도착했을 땐 깜깜한 밤이었다. 집 안으로 들어서자 두 분 내외가 재미있다는 듯 깔깔 웃었다. 내가 오지 않자 이희호 여사가 걱정이 돼 창밖을 자꾸 내다봤다고 한다. 그러면서 “장 비서가 안 오는데 당신은 왜 이리 태평하냐”고 힐난하자 DJ는 “그 친구, 비행기가 태평양에 떨어져도 헤엄쳐 올 테니 걱정 말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 얘기가 끝나자마자 나를 태운 택시가 빵빵 경적을 울렸다고 한다.



DJ의 자택은 작고 비좁았다. 방이 3개인데 안방은 두 분 내외가, 다른 방 하나는 박금옥 비서가 쓰고, 작은 방 하나는 서재였다. DJ는 나를 서재로 데려가 “불편하지만 여기서 자야겠다”며 소파를 가리켰다. 나는 “차라리 바닥이 낫겠다” 고 했다. DJ가 웃으며 소파의 등받이를 뒤로 눕히자 소파가 침대로 변했다. “장 동지, 피곤할 테니 우선 자고 보고는 내일 하세요.”



DJ가 나간 뒤 서재를 살펴봤다. 벽에는 커다란 유럽지도가 걸려 있었다. 이 지도는 독특하게도 프랑스와 독일과 러시아의 지형이 돋보이게 돼 있었다. 그 아래에는 세계지도가 걸려 있는데 그것도 이상하게 한반도가 상대적으로 크게 그려져 있었다. 책장에는 독일 통일에 대한 원서들이 빼곡하게 채워져 있었다. 에드워드 기번이 쓴 로마제국 쇠망사도 보였다. 유럽과 세계지도를 물끄러미 바라봤다. 정치 낭인(浪人) 신세가 된 DJ는 날마다 이 지도를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 자신의 처지에 분노하며 회한에 빠질까. 아니면 언젠가는 반드시 세계적인 지도자가 되겠다는 투지를 불태울까. 그런 생각을 하며 뒤척이다 잠이 들었다.



새벽 5시30분에 일어났다. DJ보다 일찍 일어나야 한다는 강박관념도 있었다. 한 시간쯤 지나자 DJ의 인기척이 들렸다. 토스트 식빵과 계란 프라이 등으로 간단히 아침식사를 한 뒤 DJ가 서재로 가자고 했다. “그래, 보고할 게 있으면 해 보세요.” 나는 일곱 가지를 준비해 갔다. ▶민주당의 현재 상황 ▶YS의 집권 후 상황 ▶사정(司正)정국에 대한 TK(대구·경북)와 경제계 반응 ▶남북문제 ▶DJ 지지자들의 동향 ▶YS정부에 대한 언론의 평가 ▶국민들의 생각과 정서동향 등이다. DJ는 때론 눈을 감고, 때론 고개를 끄덕이며 보고를 들었다. 그의 머릿속에서 온갖 상념이 스쳐 지나가는 것 같았다.



정리=김종혁 중앙SUNDAY 편집국장 kimchy@joongang.co.kr



중앙SUNDAY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