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척박한 땅에서 일군 국산차 신화

중앙선데이 2011.03.06 00:18 208호 26면 지면보기
1970년대 가난한 한국에서 자동차를 만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현대자동차는 외국 업체의 하청업체 취급을 받았다. 그런 푸대접이 국산 모델 ‘포니’가 탄생하는 밑거름이 됐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