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학벨트 분산 배치 안 돼”

중앙일보 2011.03.01 00:15 종합 8면 지면보기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입지 공모제는 불필요한 지역 갈등을 부추기고, 기초과학의 진흥이라는 본래 취지를 퇴색시킨다는 과학계 성명서가 발표됐다.


과기한림원 포함 7개 단체
“정치에 휘둘리지 말아야”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한국과학기자협회 등 7개 단체는 28일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와 기초과학 진흥’이라는 주제의 토론회를 연 뒤 이 같은 내용의 공동 성명서를 냈다.



 성명서는 “정치권에서 거론되고 있는 과학벨트의 분산배치론 역시 원래 취지를 크게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과학벨트 입지 선정은 특별법이 정한 과학비즈니스벨트위원회가 객관적 기준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제 발표자와 토론자들은 과학벨트가 정치에 함몰되고, 지역 이기주의에 희생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주제 발표에 나선 민동필 기초기술연구회 이사장은 “우리의 과제는 과학벨트를 세계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한국 과학계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만들자는 것”이라며 “지역적이고 지엽적인 담론에 갇히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 이사장은 또 “이번 과학벨트는 시작이고, 전국을 ‘과학벨트화’하는 게 꿈”이라고 덧붙였다.



 토론자로 나선 이덕환(차기 대한화학회장) 서강대 교수도 “(정치권에서) 과학벨트를 쪼개 여러 지역에 나눠 줌으로써 당장의 불만을 잠재우려는 논리는 절대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또 “과학벨트는 정치적으로 시작된 것이기 때문에 지금 와서 과학자에게 맡겨 달라는 것은 설득력이 약하다”며 “이제 과학계가 정치·행정·경제 등 사회 각 분야의 협조를 얻기 위해 나서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박방주 과학전문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